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진료정보 > 증례치료 경추/요추

 경추 추간판탈출증 허리 디스크
 척추전방전위증 요추관 협착증
경추 추간판탈출증
 
경추 추간판탈출증은 흔히 '목디스크'라고 불리는 것입니다. 정상적으로 목에도 허리와 같이 등뼈(척추)와 등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있는데 이 디스크가 어떠한 원인에 의하여 신경이 지나가는 길(척수강)로 돌출되어 나오게 되면 척수강에 있는 신경이 눌리게 되고 눌리는 신경에 따라 통증, 감각 이상, 근력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병을 말합니다.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에 의하여 증상 발생
외상에 의해 갑자기 생기는 수도 있지만 퇴행성 변화에 의하여 서서히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디스크란 등뼈(척추)들의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기능을 하는 것으로 일종의 물렁뼈입니다.
디스크는 사람이 생활을 하면서 충격을 받으면서 조금씩 물 성분(수분)이 빠져 노인이 되면 푸석푸석할 정도로 변합니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서 몸의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퇴행성 변화라고 하는데 이러한 디스크의 변성도 일종의 퇴행성 변화입니다.

디스크가 이러한 변성을 일으키면 바깥쪽에 있는 섬유륜에 금이 갑니다. 섬유륜에 금이 가고 점점 벌어지면 틈이 생깁니다. 수핵에 가해지는 압력이 어느 정도 이상이 되면 이를 견디지 못하고 섬유륜에 생긴 틈을 비집고 수핵이 신경이 지나가는 길인 척수강으로 삐져나오게 되면 신경을 압박하여 증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자세 불량이나 오래 앉아있으면 디스크 변성을 심화시켜
무거운 짐을 많이 들거나 평소 삐딱한 자세를 가지고 있거나 장시간 앉아서 일하는 등 디스크에 무리가 가는 경우가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디스크의 변성이 심하게 됩니다. 이러한 디스크의 변화는 목, 등, 허리 어느 곳에서도 나타납니다. 특히 허리에서는 4번과 5번 허리뼈(요추;腰椎) 사이 5번 허리뼈와 꼬리뼈(천추;薦椎) 사이에 있는 디스크에서 빈번히 발생하고 목에서는 5번과 6번 목뼈(경추;頸椎) 사이와 6번과 7번 목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에서 자주 발생합니다.

목이 뻣뻣하고 어깨와 팔을 따라 손가락 끝까지 통증 발생
디스크 탈출의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지만 목이 뻣뻣해지면서 어깨와 팔을 따라 손가락 끝까지 저리고 아프며 등뒤나 견갑골(날개뼈)사이에도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팔의 통 증이 목을 돌리거나 뒤로 젖힐 때 악화되고 팔을 들고 있으면 증상이 좋아집니다.

<통증과 저림증이 나타나는 부위>
경추 4-5 번 디스크 ---- 어깨와 삼각근의 약화, 어깨가 많이 쑤시며 어깨 들기가 어렵다.
경추 5-6 번 디스크 ---- 목-어깨-팔의 외측-엄지와 두 번째 손가락까지 저리고 아프다.
경추 6-7 번 디스크 ---- 목-어깨-팔의 외측-2.3.4번째 손가락이 저리고 아프다.
경추 7-흉추1번 디스크--- 목-어깨-팔의내측-넷째와 새끼손가락, 특히 양 견갑골 사이의
통증이 있다.


진단 방법

디스크에 의한 증상과 검사로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고 있는 것이 확인되고 눌리고 있는 신경이 환자의 증상을 설명할 수 있으면 진단됩니다. 디스크를 확인할 수 있는 검사는 전산화 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MRI)검사가 대표적입니다.


근력 약화나 운동장애, 신경학적 결함의 악화가 있는 경우 수술을
상지 근력의 약화나 하반신 운동장애, 수면장애를 일으킬 정도의 동통, 뚜렷한 신경학적 결 함의 악화가 있을 경우는 속히 수술을 받는 것이 후회 없습니다. 이와 같은 경우가 아니라면 급성기 때 3-4일의 목 보조기 착용, 경추 견인(통증이 심해질 경우 하지 말 것), 비스테로이드성 소염 진통제, 근육 이완제, 약간의 신경 안정제들이 도움이 되며 적절한 물리치료와 충분한 안정으로 70-80%의 환자들이 호전되어 전과 같은 일상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대개 회복기간은 3-4주 정도면 되고 6주 이상 적극적인 치료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통증의 호전이 없다면 수술적 요법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