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뇌졸중 위험 높은 ‘심방세동’, 인지도 개선 필요
부정맥의 대표 질환인 심방세동에 대한 설문조사결과 10명 중 9명이 ‘잘 모른다’고 응답해 인지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한부정맥학회(회장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김영훈)는 지난 16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부정맥 질환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부정맥 질환 인지도 항목에서 심방세동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거나(54.7%), 들어본 적은 있으나 잘 모른다(38.1%)는 응답이 92.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정맥 진단을 위해 ‘심전도 검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경우는 23.1%, ‘고주파 전극도자절제술’을 통한 부정맥 완치 가능성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는 7.4%에 불과했다.

부정맥의 가장 흔한 유형인 심방세동은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매우 빠르고 미세하게 뛰는 질환으로 심방세동 환자는 일반인 대비 뇌졸중 발병 위험이 5배가량 높아 조기 진단을 통한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

부정맥을 진단받은 경험이 있는 경우에도 4명 중 1명만 심방세동에 대해 ‘알고 있다’고 응답해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에도 질환에 대한 인지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심방세동과 뇌졸중의 상관관계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비율 역시 19.3%에 그쳐 질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슴통증을 호소하는 남성

부정맥의 가장 흔한 증상인 ‘가슴 두근거림’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28.5%가 최근 1년 이내 심장박동이 평소보다 빠르거나 불규칙하다고 느끼는 두근거림(심계항진)을 경험했으며 부정맥을 진단 받은 경우에는 58.2%가 두근거림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두근거리는 증상이 나타났을 시 병원을 방문한 응답자는 15.4%에 그쳐 빠른 진단 및 치료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렇게 증상이 있음에도 병원을 방문하지 않은 이유로는 ‘증상이 심하지 않아서(60.2%)’ 혹은 ‘병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51.5%)’라고 응답해 부정맥 질환 및 치료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도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설문 참가자를 대상으로 타 질환 진단 경험을 분석해본 결과 부정맥을 진단받은 환자가 일반인 대비 전 질병을 진단받은 경험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고혈압(49.1%), 불안장애(32.7%), 심부전(23.6%) 등의 진단 비율이 부정맥 진단 환자에서 높게 나타나 해당 질환군에서 부정맥 동반 발현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부정맥학회 김영훈 회장은 “고령화 사회에 급속도로 진입하면서 부정맥 발병률 역시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질환과 질환의 위험성에 대한 인지도가 여전히 낮은 실정”이라고 지적하고, “65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부정맥이 흔히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건강검진 시 심전도를 이용한 선별검사를 도입하는 등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파킨슨병 환자, 혈중 카페인 농도 낮다
다음글 : 겨울철 독감 예방이 왜 ‘심장’을 지킬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