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칼럼


파킨슨병 환자, 혈중 카페인 농도 낮다
파킨슨병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혈중 카페인 농도가 낮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파킨슨병은 손발이 떨리고 근육이 굳어 동작이 느려지며 잘 넘어지는 등의 증상이 서서히 진행되는 질환으로, 몸의 움직임을 조절하는 뇌 신경세포의 감소가 원인이다.

일본 준텐도대학 연구팀은 카페인이 파킨슨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기존 연구 결과에 주목해 파킨슨병 환자 108명과 건강한 사람 31명의 혈중 카페인 농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환자의 혈중 카페인 농도는 건강한 사람의 1/3 정도였으며 카페인과 관련된 물질의 농도도 낮았다.

얼굴을 감싸쥔 노인

또한 같은 양의 카페인을 섭취해도 파킨슨병 환자의 혈중 카페인 농도는 건강한 사람처럼 높아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파킨슨병 환자의 경우 소장에서 카페인을 흡수하는 힘이 약하기 때문에 혈중 농도가 낮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준텐도대학 사이토 신지 준교수(뇌신경내과)는 "채혈을 통한 조기 진단법을 개발해 파킨슨병 발병 예방과 진행 억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피부를 통해 카페인을 흡수할 수 있는 약물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저널 ‘Neurology’에 실렸으며,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스몸비’? 스마트폰 중독, 일상생활 사고 부른다
다음글 : 뇌졸중 위험 높은 ‘심방세동’, 인지도 개선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