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강좌


걷기도 걷기 나름, 빨리 걸어야 오래 산다
70세가 넘는 여성은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빨리 걷기’와 같은 운동을 하면 사망 위험이 70%까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의학 및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평균 나이 72세인 여성 17,700여 명을 대상으로 일주일간의 신체 활동량을 측정했다. 정확한 신체 활동량 측정을 위해 상하나 좌우 등 세 방향의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는 ‘3축 가속도계’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하게 했다.

노년의 걷기 운동

연구팀은 연구 대상 중 3축 가속도계를 최소 4일, 하루 최소 10시간 이상 착용한 166,741명을 재선발해 신체 활동량을 분석했다. 이후 평균 30개월의 추적 조사 동안 207명이 사망했다.

노년의 걷기 운동

수집한 내용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빨리 걷기와 같이 중고강도 신체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여성은 신체 활동량이 가장 적은 여성보다 사망위험이 약 60~70%까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을 동반한 산책이나 집안일, 윈도 쇼핑 등 저강도의 신체 활동은 수명 연장과 큰 연관성은 없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2008년 서큐레이션 저널에 실린 건강지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당시 노인 운동법으로 일주일에 적절한 운동을 150분, 고강도 운동은 75분 정도 하거나 이 두 가지 운동과 함께 2일 이상 근력 운동하기가 소개됐다.

또한, 연구팀은 앞으로 어떤 신체 활동을 얼마나 해야 건강에 좋을지 좀 더 자세한 연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밝히면서 신체 활동이 건강에 좋다는 사실만큼은 반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서큘레이션(Circulation) 최신호에 실렸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기대수명 10년 늘리는 생활습관 5
다음글 : 고혈압 예방에,피부 미용까지, 참마 효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