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신경인성 방광, 신부전·대인기피증으로 이어져
고령일수록 많이 발생하는 ‘신경인성 방광’ 환자가 지난 5년간 연평균 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1년~2016년 ‘신경인성 방광’ 질환으로 진료받은 진료 인원은 2011년 30만 1천 명에서 2016년 41만 5천 명으로 연평균 6.6% 증가했다.

‘신경인성 방광’이란 신경이나 근골격계 손상, 혹은 기능 이상으로 배뇨와 관계된 방광이나 요도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는 일종의 배뇨증상이다. 배뇨증상으로는 △요폐 △요의소실 △진성요실금 △빈뇨 △야간뇨 △절박뇨 및 절박성 요실금 등이 있을 수 있고, 다량의 잔뇨나 요폐로 인해 상부요로 기능 저하 혹은 신부전, 요로감염증으로 인한 패혈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

척수손상, 파킨슨병, 뇌졸중, 허혈성 혹은 출혈성 뇌병변, 치매, 뇌성마비, 다발성경화증, 다계통위축증, 오래 지속한 당뇨병 등 여러 원인으로 유발된다.

요의

발표에 따르면 남성은 2011년 11만 명에서 2016년 14만 8천 명으로 연평균 6.1% 증가했고, 여성은 2011년 19만 명에서 2016년 26만 6천 명으로 연평균 6.9% 증가했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 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14만 2천 명, 34.1%)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 60대(8만 명, 19.4%), 50대(7만 2천 명, 17.4%)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70대 이상(3만 9천 명, 26.0%)이 가장 많았고, 60대(2만 6천 명, 17.7%), 50대(2만 3천 명, 15.2%) 순이며, 여성은 70대 이상(10만 3천 명, 38.7%)이 가장 많았고, 60대(5만 4천 명, 20.3%), 50대(4만 9천 명, 18.6%) 순으로 나타났다.

▲ 70대 이상에서 ‘신경인성 방광’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비외상성 신경인성 방광은 주로 노인층에서 많이 발병하며, 특히 고령층으로 갈수록 남성들은 전립선비대증 이외에도 방광수축력 저하로 인한 과도한 잔뇨량 증가 등으로 인해 많이 발병하고, 여성의 경우에도 고령층으로 갈수록 말초신경 혹은 중추신경 장애 등으로 배뇨증상을 호소하는 환자군의 증가로 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 신경인성 방광, 치료하지 않으면?

’신경인성 방광‘ 질환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요폐나 배뇨 후 다량의 잔뇨 등이 남는 저수축성 방광 형태일 경우는 지속적, 재발성 요로감염으로 인한 상부요로감염, 이로 인한 신부 전이나 요로계 결석 질환이 빈번할 수 있다.

또한, 배뇨근과반사나 요도괄약근비협조 형태의 신경인성 방광일 경우는 고충전기 방광내 (방광의 유순도가 저하된 환자에게서 소변이 채워질 때 압력이 완충이 안되고 지속적으로 상승함으로써 상부요로(신장)에 손상을 주는 경우, high filling intravesical pressure)으로 인한 고배뇨근 요실금(일류성요실금), 방광요관역류증, 신부전 등으로 인한 치명 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지속적인 삶의 질 저하로 인한 대인기피증, 우울증 등의 정신의학적 합병증도 빈번히 발생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당신의 화장실 이용상식은 몇 점?
다음글 : 대설주의보 발령, 위험한 눈길 운전시 주의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