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어깨 들기 어려운 통증 ‘오십견’, 50대부터
오십견은 50세의 어깨를 지칭하는 용어로, 동결견이라고도 하며, 정확한 진단명은 ‘어깨의 유착성 피막염’으로, 어깨 관절의 통증과 운동 범위의 제한을 가져오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오십견 질환으로 진료받은 진료인원은 50대가 가장 많았고, 그다음 60대, 70대 이상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50대가 가장 많았고, 60대, 70대 이상 순이며, 여성은 50대가 가장 많았고, 70대 이상, 60대 순으로 나타났다.

노년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전하라 교수는 50대 이상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5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 오십견의 원인과 증상

오십견의 원인은 명확하지 않지만 주로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와 운동 부족으로 발생하게 된다. 특별한 원인이 없이 관절낭의 점진적인 구축과 탄성 소실로 생기는 경우가 있고, 외상, 당뇨병, 갑상선 질환, 경추 질환 등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오십견의 증상은 크게 통증과 어깨 관절 운동 범위 제한의 두 가지로 나타난다. 보통 통증이 먼저 나타나게 되고 통증이 서서히 심해지면서 어깨 관절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게 된다. 환자들은 세수하기, 머리 빗기, 옷 입고 벗기, 윗단추 끼우기 등이 힘들다고 호소하며 통증은 서서히 증가하며 삼각근 쪽의 방사통으로 나타나고 수면에 지장을 줄 정도로 야간 통증도 흔하게 나타난다

▷ 오십견의 치료와 예방

오십견의 치료는 통증 감소와 관절 운동 범위 회복을 목표로 이루어지며 대부분의 경우 비수술적 치료에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보존적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운동은 오십견의 치료에 중요한데, 능동적, 수동적 스트레칭으로 관절 운동 범위를 점차적으로 증가시키며, 통증이 좋아지고 기능적 관절 운동 범위가 회복되면 근력강화 운동을 해주도록 한다.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진통소염제를 복용할 수 있고, 통증과 염증을 줄이기 위해 국소마취제와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를 시행한다. 초음파, 온찜질, 경피적 전기자극 치료 등과 같은 물리요법은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러한 보존적 치료를 6개월 이상 하였음에도 관절 운동범위 제한이 지속되면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를 해줄 수 있다

’오십견‘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문제점에 대해 전 교수는 “통증과 관절운동 범위 제한이 점차 심해져 일상생활을 하는 데 문제가 생기게 된다. 또한, ‘오십견’ 수술 후 재활운동에 대해 “통증을 완화하고 관절운동 범위를 회복시키고 어깨 움직임과 안정화에 관여하는 근육의 강화를 위해 재활치료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깨 통증 시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것을 피하고 적절한 스트레칭과 근력 강화 운동을 해주어야 한다. 또한, 어깨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온찜질을 자주 해주고, 올바른 자세를 취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뇌졸중 초기증상? 안면마비 증상의 특징
다음글 : [홈트레이닝] 어깨 통증에 좋은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