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강좌


지구온난화 주범 ‘이산화탄소’ 농도 상승, 원
최근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농도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2016년 전지구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가 403.3ppm을 기록했으며, 전년 대비 3.3ppm으로 대폭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10년 동안의 연평균 증가량(2.2ppm/yr)보다 50% 더 큰 수치이며, 산업화 이전(1750년 이전) 대비 45% 증가한 기록이다.

지구온난화

이산화탄소는 가장 중요한 온실가스 중 하나로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미치는 복사강제력의 65%를 차지하며, 지난 10년간 복사강제력 증가의 82% 이바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사강제력이란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물질들의 영향력을 나타내는 척도를 말한다.

2016년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는 인간 활동의 영향과 함께 2015~2016년 엘니뇨 현상으로 인한 이산화탄소의 자연적인 배출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전지구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기상청 안면도 기후변화 감시소 관측결과 2016년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가 409.9ppm으로 2015년 대비 2.9ppm 증가했고, 최근 10년 동안 한반도 이산화탄소 농도의 연평균 증가량은 2.3ppm이었다.

기상청은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온실가스 분석 결과를 기상청 기후정보포털(www.climate.go.kr) 등을 통해 발표하고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항산화, 체지방 감소에 좋은 히비스커스의 효능
다음글 : 하루 한잔 가벼운 소량 음주도 암 위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