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 건강정보 > 건강강좌


디톡스 워터, 한잔 하실래요
무더운 한여름이 지나면 마시는 물의 양이 아무래도 줄게 된다. 하지만 혈액 구성 성분 중 90%를 비롯해 폐의 86%, 뇌와 신장의 83%, 근육과 심장의 75%, 뼈의 22%가 수분인 만큼 계절과 무관하게 적당량의 수분 섭취는 필수다.

특히 성인이 하루 배출하는 수분량이 약 2.6L이므로 음식과 과일을 통해 섭취할 수 있는 수분 1L가량을 제외하고도 최소 1.6L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이상적이다. 체내 수분이 충분하지 못하면 혈액이 끈끈해져 혈전이 생길 수 있고 각종 질병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

순수한 미네랄 워터를 마시는 것이 최상이지만 맹물을 마시는 게 힘든 이들도 꽤 많다. 이럴 때는 과일이나 채소, 잎 등을 넣어 우린 ‘인퓨즈드 워터(Infused water)’를 마셔보자.

과일 슬라이스

체내 독소와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고 해서 흔히 디톡스 워터라고 부르며 기분 전환과 에너지 증진에도 효과적이다. 인퓨즈드 워터와 함께 각종 발효 식초를 물에 희석해 마시는 식초 디톡스 워터도 꾸준히 인기다.

어떤 효과가 있을까?

뇌는 체내 수분이 부족한 것도 열량 부족으로 받아들여 배가 고프다고 인지하므로 허기가 느껴질 때마다 물을 마시면 다이어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식사와 식사 사이, 보통 간식 시간이라고 생각하는 식간에 물을 잘 챙겨 마시는 것이 좋다.

인퓨즈드 워터를 마시면 과일과 채소 등에서 우러난 미량의 각종 수용성 비타민과 미네랄, 유기산 등을 함께 섭취할 수 있다. 과일의 비타민 C는 피로 해소와 감기 예방, 피부 노화 방지, 면역력 증진 등을 돕는다.

특히 발효 식초를 물에 타서 마시면 각종 유기산이 풍부해 소화 기능을 돕고 에너지를 부여하는 효과가 크다. 카페인 성분이 없어 커피나 콜라 중독인 사람에게 더욱 추천할만하다.

어떻게 만들까?

우선 말린 과일이나 허브 등을 넣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디톡스 워터용으로 판매하는 말린 식품을 구매한 다음 물병이나 텀블러에 시원한 미네랄 워터와 함께 넣으면 즉석 제조가 가능하다.

레몬ᆞ키위ᆞ비트ᆞ사과ᆞ오렌지ᆞ그레이프푸르트ᆞ파인애플ᆞ복숭아ᆞ블루베리 등 말린 과일, 오미자ᆞ우엉ᆞ돼지감자ᆞ둥굴레 등 한방 재료, 애플민트ᆞ로즈메리ᆞ딜 등 허브 중에서 취향대로 고를 수 있다.

싱싱한 과일이나 채소를 활용할 수도 있다. 가장 많이 활용하는 과일은 레몬이다. 스퀴저로 레몬즙을 추출해 물과 섞는다. 500mL 보틀에 미네랄 워터와 레몬 1개에서 추출한 레몬즙을 넣으면 시큼하고 상큼한 레몬 디톡스 워터를 즐길 수 있다.

채소 중에서는 오이와 셀러리를 많이 이용한다. 오이 또는 셀러리를 얇게 썰어 물에 넣어 놓으면 특유의 알싸한 맛과 향이 감도는 물을 마실 수 있다.

발효 식초 워터로 건강하게

감ᆞ파인애플ᆞ호박 등으로 만든 각종 천연 발효 식초가 건강식품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천연 발효 식초에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주정 식초에 거의 존재하지 않는 초산, 구연산, 사과산, 호박산, 주석산 등 60여 종의 유기산이 들어 있다.

체내로 들어온 유기산은 축적된 젖산을 분해하고 항산화 작용을 해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 식초의 주요 산 성분이 지방 분해와 축적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일본 연구팀의 실험 결과도 있다.

천연 발효 파인애플 식초는 단백질 분해 효소가 소화를 돕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며 풍미가 좋아 인기가 높다. 차가운 미네랄 워터 200mL 한 잔에 파인애플 식초 2~3티스푼을 섞으면 새콤달콤한 디톡스 워터를 즐길 수 있다.

과일 디톡스 워터

주의할 점은?

우선 제조한 디톡스 워터는 바로 마시거나 냉장 보관해야 한다. 일반 물과 달리 실온에서는 부패할 수 있다. 레몬 등의 과일과 식초는 산도가 높아 위를 자극할 수 있으니 위염 등이 있다면 과도한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미네랄 워터와 번갈아 마시는 것이 바람직하고 특별히 땀을 많이 흘리는 체질이 아니라면 하루 2ℓ 내에서 섭취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과도한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하거나 식사를 거르면서 디톡스 워터만 마시는 것도 금물이다. 하이닥 영양상담사 김계진 영양사는 “디톡스 워터로 굉장한 체중 감량이나 실질적인 독소 제거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고, 각종 비타민 등을 보충하는 보조 요법 정도로 여기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한다.

특히 과일로 만든 발효 식초는 과일 자체 당분과 식초 제조 시 들어가는 설탕 등으로 인해 당 함량이 높아지므로 과도하게 마시면 오히려 다이어트에 해가 될 수 있다.

<도움말 = 하이닥 영양상담사 김계진 (영양사) >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EMS 트레이닝 다이어트
다음글 : 카페인 없이 항산화 효과, ‘루이보스차’